[아시아경제] ‘클라우드 품질평가 시스템’ 1월부터 시범운영 개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