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머니투데이] 글로벌 테크 신인 등용문으로 부상